추천검색어

시사/경제

월간 조선

2021년 11월호 |562page|ISSN 1228-2197
관심잡지
자유이용권 이용불가 ?자유이용권이란
7일 대여 3,250원 ?7일 대여란

심층추적 大選 계절의 단골손님 조폭… 성남국제마피아파를 해부하다

《월간조선》 지령(誌齡) 500호 기념 특별 여론조사 대장동 의혹으로 인해 불리한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47.0%, ‘국민의힘’ 20.9%

정치포커스 여권 대선 후보 선출 후의 변수들 ‘親盧 후보’ 유시민 등판 후 이재명과 단일화?

추적 ‘대장동 핵심’ 유동규의 ‘성남 도개공’ 시절 ‘좌충우돌 9년’ “이재명, 왜 유동규를 방치하나? 소문대로 ‘최측근’이라서 그러나?”

이강호의 이념과 정치 양아치 데모크라시-정치를 빙자한 범죄의 결말

《월간조선》 誌齡 500호 기념 李健熙 삼성 회장 1주기 위난의 시대에 되돌아보게 되는 ‘大韓民國 이건희’

자료 분석 / 北 국가경제발전전략 5개년 계획 “北, 경제전략 허구와 망상으로 만들어… 경제 해결 못 해”

집중분석 / 韓·中·日 對美 로비에 얼마 썼나 한국의 對美 로비 금액 1억7217만 달러, 세계 3위

현장르포 / 부동산 시장 오징어게임이 된 부동산 시장

글로벌 인터뷰 / 이 시대 최고의 地政學者 로버트 카플란

유럽 종횡무진 45일간 여행기 / 네덜란드·스위스

화제의 인물 / 취임 1주년 맞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초 공개 / 미래사업에 박차 가하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인터뷰 /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

경제포커스 이재명 경제참모 최배근의 이상한 경제이론

김태완의 인간탐험 한국 프로야구 ‘최초의 사나이’ 이만수

인터뷰 / 李起興 대한체육회장

인터뷰 / 미국 주식투자서 펴낸 출판계의 아웃사이더 이지성 작가

한국 언론 최초 인터뷰 / ‘UFO 납치 경험자들’

새 연재 / 끝나지 않은 이어령의 ‘한국인 이야기’ ②

그때 그 사람 ‘엔카의 여왕’ 계은숙

영화 속 역사 이야기 중국 영화 <장진호>를 계기로 본 ‘장진호 전투’

이 사람 / 한국 최고의 ‘데이터베이스 富者’ 채종준 KSI 대표

하주희의 라운지 요괴 연구하는 노성환 울산대 교수

배진영의 어제오늘내일 고문헌과 서울을 넘나드는 인문학자 김시덕 교수

편지글로 쓴 ‘늙음’에 대하여: 정철승 변호사의 노인 비하 이후

기고 / 당신도 이렇게 늙어봐! 靈性의 길로 늙어가는 법

정밀분석 / 임기 말 문재인의 국정과제 이행 현황 점검 ③

阿Q의 시 읽기 <54> 정호승·조경선·해인스님·박별의 新作시집

분석 / 북한노동당출판사 발간 학습제강 자료

장원재의 북한요지경 戰時비축미 방출 대소동

이문원의 대중문화 속으로 문재인의 BTS 대동으로 본 정치와 대중문화

배진영의 책으로 세상 읽기 줄리아 보이드의 《히틀러 시대의 여행자들》

장진호 전투 71주년 美 공군의 ‘전투공수’가 美 해병 1사단을 死地에서 구출했다!

陰地의 戰士들 / 엄상익 변호사가 경험한 정보기관 <18>

역사를 통해 지금을 읽는 ‘新당의통략’ <11> 文廟從祀의 정치학

화보 표지로 보는 월간조선 誌齡 500호

뉴스의 人物 이재명 | 원희룡 | 마리아 레사·드미트리 무라토프

사람들

기자수첩
‘프랑스 2030’ 對 ‘기본소득’
통합의 대통령’ 다짐한 이재명, ‘국민 모두의 대통령’ 약속했던 문재인

이 한 권의 책
《대만은 왜 중국에 맞서는가》
《두터운 유럽》
《86세대 민주주의》
《인문학자 공원국의 유목문명 기행》
《중국 갑질 2천 년》
《2022 정권교체 플랜》

새로 나온 책

마감을 하며 “후보님은 大運이 들었습니다”

기획 특집 대기업의 사회공헌 프로그램


더보기
접기

잡지정보

잡지명 월간 조선 2021년 11월호
잡지사 (주)조선뉴스프레스 홈페이지
잡지소개

1980년 4월 '서울의 봄'에 창간돼 지금까지 뿌리 깊은 전통을 이어 온 국내 1위의 시사월간지 입니다. 정치史의 이면, 사회의 흐름을 놓치지 않는 심층보도로 한국 언론의 새로운 지평을 개척해 오피니언 리더가 가장 많이 찾고 있습니다. 정보가 통제되고 할 말을 제대로 할 수 없었던 1980년대, '月間朝鮮'은 국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 분투하는 첨병이었습니다. 1990년대에 접어들면서 한국 사회가 비틀거릴 때 '月間朝鮮'은 우리 사회의 중심을 지키는 파수꾼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