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ink menu menu

HOME > magazine > 패션/라이프 > GQ

magazine

[GQ] 월간 남성 잡지로, 남성의 패션, 스타일, 문화를 다룬다. 음식과 영화, 건강, 성, 음악, 여행, 운동, 기술, 서적에 대한 기사를 제공한다.

(주)두산매거진 홈페이지
GQ
2016년 04 월호 공백|공백422page공백|공백ISSN 1599-1784

7일대여 700원

자유이용 9,000원 공백 자유이용권 구매시 전종 이용 가능합니다.

CONTENTS


목차

CONTRIBUTOR

EDITOR’S LETTER

P.S.

COMMENTS

GQ ZOOM_스웨트 셔츠를 입고 땀이 장마가 되도록 달리고 싶다.

STARTER

HASHTAG_오래 머물고 싶은, 건강한 호텔 4.

ESSENTIAL_생생한 스타일. 명랑한 체육 생활.

GQ FAIR_운동을 위한 모든 물건.

WATCH_훅 치고 들어오는 강력한 스포츠 워치 5.

GROOMING_건강한 피부에 건강한 몸이 깃든다. 운동 전후를 위한 그루밍 제품 40개와 팁 9개.

SPECIALIST_운동이 필요한 패션 모델, 운동이 일상인 패션디자이너, 운동이 직업인 트레이너에게 남자의 몸에 대해 물었다.

TASTE_눈 가는 곳에 돌을 두고, 손 닿을 곳에 화분을 둔다.

DRINK_주정강화 와인의 모든 것. 포트, 섀리, 마데이라, 마르살라.

LIVING_도시가 고도화 될수록 집은 점점 좁아진다. 하지만 욕망은 쉽게 줄어드는 법이 없다. 줄일 수 없다면 정리해야 한다.

CARS_지금 가장 새롭고, 보는 순간 빠져들 수밖에 없는 다섯 대의 SUV를 찍었다.

내 마음의 지붕을 열고_뉴 미니 컨버터블을 타고 그대를 맞으리.

다시, 궁극의 911_포르쉐 911 터보 S는 아무리 타고 또 타도 질리지 않는다.

시간을 달려서_2016년에 주목해야 마땅한 차들을 모조리, 샅샅이 훑었다.

ENTERTAINMENT_중국은 케이팝의 가장 큰 시장이다. 이제 더 먼 곳으로 벗어나야 한다.

BOOK_한국 소설은 ‘어남류’다. 한국소설은 ‘어차피 남류 소설’이다.

CITY_봄은 서울에도 왔다. 요즘 서울에 살고 있는 10인의 사진가가 봄을 맞으며 이런 사진을 보내왔다

SEX_서울의 번화가에 꼭 알맞게 흩어져 있는 세 가게에서 만날 수 있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SUDDENLY_화려한 패턴의 옷을 입고 무지개색으로 변한 도시 한가운데 서 있는 꿈을 꿨다.

WARMING-UP_하나도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조합의 새 발견 10.

나답게_데뷔한 지 이제 150일. 무대에선 ‘우-아-하게’를 외치고 내려와선 제각각 매력을 발산하는 트와이스 아홉 명의 얼굴을 보며 물었다.

이지아에게 묻고 싶지 않은 몇 가지 것들_그녀가 속옷만 입어도 좋다고 말했을 때 당연히 놀랐다. 하지만 속옷만 입고 나와서 웃는 이지아를 보면서는 놀라지 않았다.

MY DEAR_휘파람처럼 경쾌하고 구름보다 사랑스러운 내 친구, 에디.

SCARFACE_그리워한 건 언제나 여름이었다. 셔츠를 입고 창문을 열었다.

DAY DREAMER_소년 같은 옷에 봄이 머문다.

잃어버린 신도시를 찾아서_여러 가지 이유로, 신도시는 몇 년을 살아도 ‘터전’이 되지 않았다.

SHOPPING BAG

BODYTALK_이달, 몸으로 말하는 여자, 리타 오라.


+ 더보기

MAGAZINE SERISE

매거진 과월호
1 2 3 4

MY공백MAGAZINE

로그인이 필요한 서비스입니다.

로그인이 필요한 서비스입니다.

left mask
right mas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