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경제

월간 조선

2019년 1월호 |530page|ISSN 1228-2197
관심잡지
자유이용권 이용불가 ?자유이용권이란
7일 대여 3,250원 ?7일 대여란

특종 이재수 前 기무사령관이 남기고 간 A4용지 650장 분량의 기무사TF <세월호 白書> 단독입수

심층 취재 김종천 음주파문으로 본 임종석의 파워

미스터리 추적 조국 민정수석실 비위의혹 중심에 선 2명의 실체

재계 전망 / 대한민국 경제의 미래를 책임질 4人 4色

특집 / 月刊朝鮮?R&R 공동 新年 여론조사 경제·안보 인식은 보수적이지만, 박근혜·한국당엔 여전히 부정적

‘보수의 잔 다르크’는 누가 될 것인가 ‘新보수의 아이콘’ 이언주 ‘보수 女전사’ 전희경

박희석의 격돌 인터뷰 ‘통합’ 강조하는 ‘탄핵 주역’ 金武星 자유한국당 의원

발굴 비화 / 남북 ‘싱가포르 접촉’ 10주년, 그때의 敎訓

비교 분석 / 朴正熙·金大中 前 대통령 ‘비자금 논란’

추적 다큐멘터리 / 국내 최대 ‘마약 사건’은 어떻게 적발됐나

배진영의 어제오늘내일 박성조 베를린자유대 교수

인터뷰 / 세계 최초 미국 북한인권법 통과 주도한 수잰 숄티

조갑제 인사이트 文在寅 정권의 총체적 헌법위반 구조 解剖

정밀분석 / 민족해방 민주주의혁명론으로 본 문재인 정권

북한 출신 《월간조선》 정광성 기자의 체험기 5

戰作權 분리는 北의 對南전략!

이춘근의 전쟁과 평화 가시화되어 가는 ‘제2의 英日동맹’

글로벌포커스 中의 對臺灣 통일전선공작과 兩岸 첩보전

라디오 세대의 ‘퀸 앓이’ 추억

우리들의 현대사 / 1970~80년대 中東特需의 증인 박승돈

인터뷰 / 현명관 前 한국마사회장

전문가 분석 / 문재인 정부의 경제 성적표

화제의 인물 ‘대한민국 미술메세나 기관공로상’ 받은 최명서 영월군수

재계 소식 美 최고의 자동차 잡지로부터 ‘올해의 차’로 뽑힌 ‘제네시스 G70’

우리들의 현대사 / 황성혁 대표의 造船業 개척기

현대사 발굴 / 에드워드 L. 로우니 장군

기고 / 안익태에 관해 우리가 몰랐던 ‘한국환상곡’의 진실들

발굴 / 수필가 한흑구의 ‘안익태 교우록’

인터뷰 / 밀양연극촌 재건에 나선 이대영 중앙대 교수

문갑식의 인간증명 1 63년 현역 출판인 고산 고정일이 겪은 한국 현대사의 裏面

이 사람 박항서 감독을 베트남에 ‘수출’한 이동준 디제이매니지먼트 대표

한필석의 山이야기 / 셰르파니콜~메라라 트레킹 <2>

阿Q의 시 읽기 / 엘런 코트의 <초심자에게 주는 助言>

역사 속의 여인들 신라 최고의 色女이자 여장부였던 ‘美室’

이한우의 事理分別 뛰어난 임금도 간교한 신하들에게 속아 넘어갈 수 있다

화제의 현장 미리 보기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주최 〈진심, 아버지를 읽다〉展

인터뷰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총회장 김주철 목사

사회공헌 지구촌 가족에 사랑 손길 더하는 ‘하나님의 교회’

문갑식의 주유천하 〈33〉 ‘근대 인문지리학의 아버지’ 이중환과 《擇里志》의 탄생

색채와 앨범 <20> 김순미의 ‘얼굴 문패’, 딥 퍼플의 앨범 《머신 헤드》

방랑자의 인문학 <4> 별과 창공, 어른들의 동화작가 생텍쥐페리와 《어린 왕자》

화보 아름다운 물의 도시 여수

뉴스의 人物

사람들

老스승의 간곡한 서신을 외면한 정권 실세

대한민국을 살린 ‘장진호 전투’에 얽힌 사연들

“용서는 선택이다”(정호승 시인)

한국 原電산업 60년 略史

《파시즘》

《트럼프의 미국 우선주의》

《국가란 무엇인가》

《건국전쟁(建國戰爭)》

《부산탐식 프로젝트》

새로 나온 책

마감을 하며 이런 세상은 그저 꿈일까요?


더보기
접기

잡지정보

잡지명 월간 조선 2019년 1월호
잡지사 (주)조선뉴스프레스 홈페이지
잡지소개

1980년 4월 '서울의 봄'에 창간돼 지금까지 뿌리 깊은 전통을 이어 온 국내 1위의 시사월간지 입니다. 정치史의 이면, 사회의 흐름을 놓치지 않는 심층보도로 한국 언론의 새로운 지평을 개척해 오피니언 리더가 가장 많이 찾고 있습니다. 정보가 통제되고 할 말을 제대로 할 수 없었던 1980년대, <月間朝鮮>은 국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 분투하는 첨병이었습니다. 1990년대에 접어들면서 한국 사회가 비틀거릴 때 <月間朝鮮>은 우리 사회의 중심을 지키는 파수꾼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