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시사/경제

월간 조선

2022년 8월호 |530page|ISSN 1228-2197
관심잡지
자유이용권 이용불가 ?자유이용권이란
7일 대여 4,200원 ?7일 대여란

단독 이재명 측근으로 알려진 K씨 이름 백현동뿐 아니라 대장동 수사 과정서도 언급

비교 연구 집권 초 윤석열과 이명박

확인 취재 좌파 세력이 ‘똥파리’라 폄하한 김건희 여사 의상에 담긴 진실

인터뷰 / 김선교 국민의힘 국회의원 "윤석열 대통령과 저의 연결고리는 마이너스 통장"

이슈&인터뷰 / ‘진짜 檢警개혁’ 주장하는 김종민 변호사

권세진의 여의도 포커스 국민의힘 당권은 언제 어디로?

인터뷰 /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국회부의장

조갑제의 시각 내가 만난 아베, '마지막 사무라이'의 삶과 죽음!

인터뷰 / 천안함 故 민평기 상사 어머니 윤청자 여사

특집 / 수교 30주년, 韓中 관계를 다시 생각한다
남종호 교수에게 듣는 韓中수교 비화 “중화인민공화국은 새로운 친구를 사귈 준비가 되어 있다”
중국 정치의 변화와 韓中 관계 ‘中國夢’ 외치는 시진핑, 對外 관계를 체제경쟁으로 인식
美中갈등과 한국의 선택 프랑켄슈타인이 민주주의 문명을 지배할 수는 없다
中共 체제의 본질과 從中의식 北中처럼 3從北과 從中도 血盟이다
중국의 군사력 강화가 한반도에 미치는 영향 최강 北部戰區, 北 급변사태 대비 훈련 실시
韓中 문화 교류 BTS 등 韓流, 限韓令 이후 對中 의존 끊으면서 세계로 도약
韓中갈등, 어떻게 풀어야 하나? 중국의 압력에 원칙 있게 대응한 호주를 통해 배워야
대만과의 斷交, 다시 부상하는 대만 한국, “존중·배려 결여로 상처를 입혔다
이 사람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저는축구밖에 모르는 生計型 축구인”
추적 ‘6·25 남침’ 때 ‘中·北군가 작곡자’를 추앙하는 光州

추적 / ‘경찰 댓글 여론 조작 사건’의 진실은?

인터뷰 / 이종배 서울市의회 의원

인터뷰 / 《사형을 집행하라!》 펴낸 김태수 변호사

역사 탐구 / 근대 중국의 조선 정책과 역사적 기억

인터뷰 / 창설 15주년 맞은 니어재단 정덕구 이사장

지상중계 / 니어재단 세미나

이 사람 / 문화계 영원한 마당발 김종규 이사장의 교유기

트렌드 읽기 / AI가 기자보다 기사를 잘 쓴다?

김태완의 인간탐험 ‘고아의 어머니’ 윤학자 아들 윤기의 人生

현대사 증언 / 흥사단 애국지사 許然의 후손들

인터뷰 / 딸기 농장 봉사로 취임식 대신했던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의 2년 반 여정

기업소식 / 미래에셋증권·생명의 경쟁력

화제 / 제주 감태로 건강기능식품 만드는 아하그룹

경제 포커스 / 급락에 폭락을 더한 상반기 주식시장

새 연재 / 기업의 위기관리 ②

阿Q의 시 읽기 <62> 최근의 詩문학상 작품들

장원재의 북한요지경

이색 직업 / 윤성희 공인 이탈리아 미술품 복원사

발칙한 미술가들 / 스캔들로 보는 미술사 4 파괴된 우상 - 로댕과 카미유

총정리 / ‘문재인 5년’의 각종 내로남불 ⓡ

분석 / 백선엽의 친일 행적에 대한 재검토

역사를 통해 지금을 읽는 ‘新당의통략’ <20>

화보 제2연평해전 20주년-해군, 제2연평해전을 승전으로 공식화

뉴스의 人物 김진표 | 허준이 | 기시다 후미오

사람들 이경률 | 도희윤 | 이민호 | 박성민 | 홍사덕 | 이성기 | 김완수

이 한 권의 책
《애프터쇼크》
《핵전쟁 위기》
《두 번 죽은 남자》
《현대세계의 일상성》
《신완역 삼명통회(三命通會)》

새로 나온 책

독자의 편지

마감을 하며 ‘제2의 광우병’ 사태를 꿈꾸는 자들


더보기
접기

잡지정보

잡지명 월간 조선 2022년 8월호
잡지사 (주)조선뉴스프레스 홈페이지
잡지소개

1980년 4월 '서울의 봄'에 창간돼 지금까지 뿌리 깊은 전통을 이어 온 국내 1위의 시사월간지 입니다. 정치史의 이면, 사회의 흐름을 놓치지 않는 심층보도로 한국 언론의 새로운 지평을 개척해 오피니언 리더가 가장 많이 찾고 있습니다. 정보가 통제되고 할 말을 제대로 할 수 없었던 1980년대, '月間朝鮮'은 국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 분투하는 첨병이었습니다. 1990년대에 접어들면서 한국 사회가 비틀거릴 때 '月間朝鮮'은 우리 사회의 중심을 지키는 파수꾼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