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시사/경제

월간 조선

2020년 11월호 |562page|ISSN 1228-2197
관심잡지
자유이용권 이용불가 ?자유이용권이란
7일 대여 3,250원 ?7일 대여란

‘채널A 검언유착’ KBS 오보 과정에서 드러난 새로운 사실

김홍걸, 국회의원 된 후에도 ‘대북경협 테마株’ 보유량 늘었다

탄핵 비화로 본 박근혜와 우병우, 문재인과 추미애의 운명

열병식 때 눈물 보인 ‘계몽군주’ 김정은의 본모습

기획재정부, 올 4월 수출액 약 100억 달러 부풀려진 엉터리 통계 공개

배진영의 어제오늘내일 元喜龍 제주지사

솔직토로 / 나경원 전 의원이 말하는 ‘나의 가족’ ‘나의 길’

이강호의 이념과 정치 격변하는 국제 정세 속에서 조선시대로 退行하는 한국

권세진의 여의도 포커스 국민의힘 청년정치에 무슨 일이?

심층분석 열린우리당의 심층분석 ‘과거’와 더불어민주당의 ‘미래’

이색인터뷰 / 어느 로봇과의 대화 現世 가장 똑똑한 인공지능에게 ‘南北관계’를 묻다

異色기획 / 어록으로 엮은 文在寅 대통령 假想 인터뷰

조갑제의 시각 열흘간은 나훈아가 대통령이었다!

심층취재 / 김종인의 경제민주화 大해부 “各論이 없다”

국회의원 보좌관 이준우의 ‘조국 사건’ 열혈 취재기 ‘조국紅書’ <2>

이슈추적 / 안익태의 親日·親나치 의혹에 대한 후손의 반박

이 사람 / 코로나 新통제사회와 맞선 한헌수 숭실대 前 총장

집중분석 공화당 외교안보 전략 보고서에 실린 미국이 그리는 2020년 이후의 세계

특집 / 국가부채
이인호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가 보는 국가부채
국회 最長 예결위원 지낸 이정현 前 새누리당 대표의 고백
조동근 명예교수의 대한민국 부채 현황 진단
공기업 부실과 국가채무의 관계

인터뷰 / 박상덕 서울대 원자력정책센터 연구위원

하주희의 라운지 노충량(盧忠良) 코오롱 패션디렉터

이 사람 고사리의 성분이 ‘코로나19’ 억제한다는 사실 규명한 박길홍 교수

인터뷰 / 채종일 한국건강관리협회장

연재 / 배진영의 책으로 세상 읽기 귀도 크놉의 《통일을 이룬 독일 총리들》

오늘의 세계 / 젊은층이 뒷받침하는 마크롱의 개혁

글로벌 포커스 일본 인기 드라마 <한자와 나오키>로 본 韓日 세대론

장원재의 북한요지경 / 특수부대 폭풍군단, 왜 朝中 국경에 배치됐나

기획취재(하) 20대 그룹으로 자리매김한 ‘금융 외길’ 미래에셋의 어제, 오늘

뉴 트렌드 탐구 뒤처진 우주산업을 미래 산업으로 육성하려면…

현대사 발굴 / 대한민국 발전의 초석을 놓은 과학자 1세대

陰地의 戰士들 / 엄상익 변호사가 경험한 정보기관 <7> 88년 청문회와 나 (1)

옛 자료로 읽는 인물 근대사 <7> 여운형

阿Q의 시 읽기 <48> 아폴리네르의 ‘가을’

도발적 문제제기 / 麗末鮮初 중국과의 국경은 만주에 있었다

실크로드 영웅 리더십 9: 혜초 새로운 문화에 대한 꿈의 리더십

이한우의 ‘시사와 역사로 주역을 읽다 以事讀易’ <마지막회>

기획특집 / 국내 대기업의 사회공헌 프로그램

화보 알타이 암각화는 하늘과 땅, 인간이 일궈낸 화엄 만다라

뉴스의 人物

사람들

기자수첩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사라진 ‘대통령 말씀’

이 한 권의 책
《서울이 사랑한 천재들》
《지도와 사진으로 보는 제1차 세계대전》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것들》
《살아남은 그림들》
《사마천 사기 산책》
《문명고 역사지키기 77일 백서》
《다가오는 폭풍과 새로운 미국의 세기》
《친일과 반일의 문화인류학》
《다시 태어나도 경찰》

새로 나온 책

마감을 하며 “진실의 순간 앞에서 진지합니다”


더보기
접기

잡지정보

잡지명 월간 조선 2020년 11월호
잡지사 (주)조선뉴스프레스 홈페이지
잡지소개

1980년 4월 '서울의 봄'에 창간돼 지금까지 뿌리 깊은 전통을 이어 온 국내 1위의 시사월간지 입니다. 정치史의 이면, 사회의 흐름을 놓치지 않는 심층보도로 한국 언론의 새로운 지평을 개척해 오피니언 리더가 가장 많이 찾고 있습니다. 정보가 통제되고 할 말을 제대로 할 수 없었던 1980년대, '月間朝鮮'은 국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 분투하는 첨병이었습니다. 1990년대에 접어들면서 한국 사회가 비틀거릴 때 '月間朝鮮'은 우리 사회의 중심을 지키는 파수꾼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