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경제

자유마당

2019년 1월호 |96page|ISSN 2092-6618
관심잡지
자유이용권 이용가능 ?자유이용권이란
7일 대여 600원 ?7일 대여란

포토뉴스_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 외

커버스토리 3·1절 100주년의 한반도
2019년은 남북관계 재도약과 발전의 한 해로 성숙되야_3·1운동 100주년 맞아 다양한 행사와 남북협력 진행될 듯
북 비핵화 두고 북미간 이견 좁혀질 가능성 적어_올 상반기 제2차 북미정상회담 열릴듯
새해 남북관계 쟁점은 경제분야 협력될 듯 김열수_2018년 판문점·평양 공동선언 남북군사합의서 도출 성과

파워인터뷰_김재현 산림청장 “남북산림협력은 한민족의 미래를 잇는 사업입니다.”

전인범칼럼_국리민복 기초로 국민적 합의와 공감대 형성해야

사회비평_대한민국의 헌법적 가치 아래서 상호 존중과 관용

경제칼럼_좌파는 진보이고 우파는 극우인가?

여의도 풍향계_문재인정부 집권3년, 국정과제 추진 힘 실릴까? 취임 후 첫 데드크로스, 대여 강경 목소리 높아

기획_“북쪽의 동해 선을 달려봅니다” 여행아닌 생계수단으로 열차이용하는 주민들 안타까워

줌인_판문점의 역사에서 새로운 시대를 꿈꾸다

자유논단_고독사회; 사회갈등 치유와 페미니즘운동, 생산적 미래지향적 페미니즘운동이 시급하다

뉴스초점_대립과 논쟁 속 최저임금법 개정 그 해결책은? 산입범위 확대, 주휴시간 인정 여부 등 논란 가속

신기획_①글로벌시대 다문화 사회의 변화와 전망, 다문화시대 맞아 사회적 대비 시급히 필요

글로벌&한반도_‘노란조끼’ 마크롱의 민생처방 사례 한국경제 반면교사로 삼아야 - 마크롱, 신선한 양보로 국가대개조 플랜 살리다

베이징 리포트_개혁개방 40년 중국은 지속성장 가능할까? 경제뿐 아니라 정치 영역에서도 개혁해야

북한경제·통일경제_2019년 남북협력을 대북제재로부터 벗어나게 해야

평양통신_유명무실화된 여행증명서 제도 사실상 폐지, 평양과 전방·국경지역 등 특정지역은 제외

세계는 지금_일본, F-35B스텔스 전투기 탑재 항공모함 보유… 적기지 공격능력 확보 의도, 전수방위 원칙 사실상 폐기

특별기고_블라디보스톡에서 독립운동의 흔적을 쫓다

기획연재_북한지역 연구 ⑬ 순천시 - 북한 기간산업의 생명! 순천시, ‘외화벌이 제일주의’ 빛과 그림자

우리땅 인문역사기행_⑥ 서울의 울타리 漢陽도성 - 600년 역사 품고 한민족의 미래로, 구불구불 성벽마다 민족이 걸어온 자취 담겨

트렌드를 읽다_앨런 머스크, 도전과 열정으로 인류의 미래 꿈꾸다

술이야기_첫 번째 잔, 위스키

1월의 독립운동가_유관순 선생

이달의 6·25전쟁 영웅_김영옥 대령

에세이_내 나이는 스물네 살이다

북소리_‘국리민복’으로 희망찬 기해년을 만들어갑시다


더보기
접기

잡지정보

잡지명 자유마당 2019년 1월호
잡지사 (사)한국자유총연맹 홈페이지
잡지소개

<자유마당> 국가의 기념 이념인 자유민주주의를 주제로 시사 정치 이슈들을 다루고 그에 관련된 논평을 싣고 있는 시사전문 매거진. <자유마당>은 자유의 가치가 생활하하고 건전한 민주공동체가 뿌리내리는 데 밑거름이 되고자 합니다. 복잡한 이론이나 거창한 주장보다는 우리 사회의 여러 목소리와 움직임을 알리고 나누는 진솔한 장(場)이 될 것입니다. 흔히 말하는 보수와 진보를 나누지 않고 하나된 대한민국 - 행복 코리아를 만들기 위한 국민적 공감대를 넓히는데 앞장설 것입니다. A current news magazine that deals with current political issues on the theme of liberal democracy, which is a commemoration ideology of the state, and contains related comments. The Freedom Garden aims to serve as a foundation for the values ​​of freedom to live and for the sound democratic community to take root. It will be a genuine place to share and communicate the voices and movements of our society, rather than complex theories or tremendous claims. I will take the lead in spreading the national consensus to make united Korea - Happiness Korea without sharing the common remuneration and prog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