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라이프

DAZED KOREA

2017년 05 월호 |280page|ISSN 1976-9385
관심잡지
자유이용권 이용가능 ?자유이용권이란
7일 대여 800원 ?7일 대여란

HEAD TO TOE_꼼데가르송, 카루소, 진태옥, 요지 야마모토.

HEDI SLIMANE, MY HERO_Thank you for everything.

VEJAS KRUSZEWSKI_2016년 LVMH Prize의 파이널리스트에 올랐고 준우승에 해당하는 ‘Special Prize’에 선정된 21세의 베야스 크루스제우스키.

NEW MAGAZINE, NO MORE EDITOR-IN-CHIEF_변해야 산다. 현재 서양의 패션 매거진이 주고 있는 변화의 메시지.

PUNK_정직과 믿음, 그리고 펑크.

“닥터마틴을 신고 머리를 세우고 다니는 게 펑크는 아니다. 나이키 에어맥스 운동화를 신고 추리닝을 입어도 펑크일 수 있는 거다.”_바조우를 만났고, 우린 펑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SUZY_지금 가장 예쁘고 솔직한 소녀, 수지는 5월이다.

THE HIGH HEEL_힐의 남녀 평준화.

WE NEED WOMEN, WE NEED BEAUTY_‘럭셔리 마켓’을 대변했던 보수적인 전통 소비층이 여성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의 전성시대를 요구하고 있다. 급변이 아닌 안정이다.

NEWGEN_영국패션협회의 신인 디자이너 등용문, 뉴젠이 새롭게 변화했다. 뉴젠이 과연 무엇인지, 2017년 뉴젠 수상자와 뉴젠이 주목하는 신진 디자이너 중 6인을 만나 인터뷰했다.

WENDY JIM_패션과 현대 예술의 장르를 넘나드는 오스트리아 비엔나 출신의 듀오 디자이너, 웬디 짐의 재기 넘치는 패션.

DIMITRI ARVANITIS_독일 태생의 디자이너 디미트리 아르파니티스가 꿈꾸는 심미안.

“궁극적으로 더시리우스가 나만의 예술성을 보여줄 수 있는 브랜드가 되었으면 한다.”_The-sirius

“사회적 메시지를 표현할 수 있는 수단을 끊임없이 고민하고 예술성을 더해 컬렉션으로 구현해나갈 거다.”_Blindness

“우리는 깊은 브랜드 철학을 갖고 탄생된 게 아니다. 보는 이에 따라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브랜드로 비쳤으면 한다.”_Window 00

HIJAB_무슬림 여자들의 패션 그 이상.

CHOI VS LEE_서울패션위크.

NICOLA FORMICHETTI_디젤의 아티스틱 디렉터 니콜라 포미체티가 외치는 장벽 없는 사랑.

투표할까?_당연하다.

김태훈_대한민국 태권도 국가대표.

주공의 꿈_꽃비가 내리는 봄날, 둔촌 주공아파트를 실컷 걸었다.

장갑소년_이달 가지고 논 물건은 즉석 카메라와 노이즈 캔슬링 무선 이어폰, 공기 청정기이자 선풍기, 특별한 에디션의 스마트폰이다.

ROCKIN’ LOVE PATTIE BOYD_비틀스의 조지 해리슨과 에릭 클랩턴이 열렬히 사랑했던 한 여자, 패티 보이드. 어느덧 일흔을 훌쩍 넘긴 그녀가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웠던 시간을 간직한 사진과 함께 서울을 찾았다

AT THE TOP_봉태규와 서사무엘, 두 남자가 그리는 패션과 예술.

TO THE WORLD, NCT_NCT가 데뷔한 지 꼭 1년이 지났다.

DESTRY ALLYN_누구의 딸도 아닌 데스트리 앨린.

분노_믿음은 눈으로 확인할 수 없으니까.

FETISH_<데이즈드>로 보내온 작가 9명의 페티시에 대한 이야기.

GOT7 MARK_단순히 행운이라 치부할 수 없다. 보다 더 높이 날아오를, 갓세븐 마크의 궤도.

ROY KIM_당신이 미처 알지 못했던, 새로운 로이킴.

MONSTA X_팔색조

GAME_엄마가 집을 비운 사이에.

미소를 띄우며_나를 보낸 그 모습처럼.

글, 말 혹은 단어_눈에 띄는 진실과 진심.

JEAN JEAN_맵고 진하게.

ME AFTER YOU_사랑을 잃고 나는 쓰네.

LOOK AT ME_지방시 by 리카르도 티시.

MILANO DESIGN WEEK_패션위크와 함께 회자되는 가구&디자인 페스티벌 ‘밀라노 디자인 위크(MDW) 2017’. 그리고 도시 곳곳에서 펼쳐진 더 재미난 번외 편인 푸오리살로네(Fuori Salone)에 관한 리포트를

JIMIBEK_이탈리아 기반의 슈즈 디자이너 윤대규가 이끄는, ‘맛을 아는 사람’이란 뜻의 브랜드 지미벡 밀라노.

NWW_#10. 잠이 모자라.

#LOVE_킴 존스가 선보인 루이 비통의 액세서리. 초커, 팔찌, 벨트, 귀고리… 우리 마음대로.


더보기
접기

잡지정보

잡지명 DAZED KOREA 2017년 05 월호
잡지사 (주)미디어블링 홈페이지
잡지소개

[DAZED KOREA]패션은 물론, 음악, 아트, 디자인, 테크놀로지 등을 아우르며 이 시대 크로스오버 문화의 최전방에서 복합적인 패션문화를 전파하고 있는 패션전문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