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검색어

시사/경제

월간 조선

2014년 6월호 |540page|ISSN
관심잡지
자유이용권 이용불가 ?자유이용권이란
7일 대여 3,000원 ?7일 대여란

목차

편집장의 편지 | 위험했던 순간을 넘겼던 기억들

정치포커스 | 세월호 사고 이후 6·4 지방선거의 향배는?

세월호 특집
첫 신고부터 침몰까지 再구성
세월호 慘事 직전 해수부의 재난·안전체계 改善 검토보고서 단독입수
海水部 마피아가 바라본 세월호 참사
구속 직전 7시간 격돌 인터뷰 | 유병언 최측근 고창환 세모 사장
사이비 종교 감별사 탁명환의 저서로 살펴본 兪炳彦
외국 대형사고 생존자들의 증언

심층취재 | 세월호 사고 이후 주목받는 재난심리치료

뉴스추적 | 해난 구조 전문 SSU 어떤 곳인가?

쉼터 | 역술인들이 보는 ‘세월호 참사’와 國運

심층취재 | 왜 정부는 하는 일마다 실패할까

인터뷰 | 싱가포르 수석검사장 발라 레디

긴급점검 | 세계시장 석권 노리는 일본 방위산업의 실력③ 육상무기편

제언 | 표류하는 軍 상부지휘구조 개편, 해법은?

財界정보 | 만 3년 만에 빛 보기 시작한 한화의 태양광 사업

財界정보 | 권오준 신임 회장의 고객중심 경영

사건추적 | 여간첩 원정화의 충격 증언 “北 보위부, 중국 公安 협조로 한국인 납치”

인터뷰 | 북한에서 1년여 컴퓨터공학 가르친 윌 스콧 교수

르포 | 7번방 구치소 체험기

집중분석 | 朴元淳 서울市의 수상한 씀씀이

문제제기 | 美 NARA 파견 6·25전쟁 문서 발굴 장교의 증언

讀者手記 | 어느 학도병의 6·25

實錄 | 베트남 참전용사의 빛바랜 陣中日記

화제추적 | 위암 유전자 밝혀낸 국립암센터 이승훈 연구소장

이색현장 | 春秋戰國시대 맞이한 하우스 맥주시장

誌上특강 | 안현호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의 중국 베이징大 강의록

연재 | 벨라 이탈리아 ④

이 사람 | 한국영화 100년 다큐멘터리 만드는 李錫基 원로 영화감독

배우 列傳 | 모든 연극 장르 섭렵한 金星女

박흥진의 할리우드 통신 | <디 아더 우먼>의 카메론 디아즈

해외스포츠 소식 | 기회 찾아 한국 떠난 영화 <글러브> 주인공

기고 | 남북 문화체육 교류를 위한 세 차례의 북한 방문기

이규현의 ‘아트토크’ | 미술, 테크놀로지를 만나다!

서산 부석사 금동관음상 심층탐구② | 부석사 금동관음상의 조성 배경을 찾아서

이슈제기 | 서울 도심에서 벌어지고 있는 풍수 논란

임도경의 컬처토크 ⑬ | 한국 언론자유 68위, 어쩔거야?

연재 | 대한민국 대표 문학상 수상작가를 찾아서

정경대 박사의 의명학 이야기 ④ | 음식이 곧 천하 명약이다!

인물로 본 한국 외교사 | ⑧ 崔鳴吉

권말특집 | 전문병원의 세계

기자수첩
역삼동의 기묘한 ‘구원파 레스토랑’
세월호, 極과 極의 두 장면
6·25와 에티오피아
우리는 왜 公共시설에 人名을 붙이지 않을까?

이 한 권의 책
《고발》
《중국인 이야기③》
《삶을 견딜 만하게 만드는 것들》
《일본 최악의 시나리오》

새로 나온 책

독자의 편지 | 海運 부실·비리의 원인인 獨占체제 깨야

2014 /06 화보
세계유산 등재 눈앞에 둔 서울의 要塞, 南漢山城
서양 문명의 대표 도시, 로마를 보다
제주여행의 첫 관문,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남북분단의 비극 속 불태운 예술혼, 北畵의 거장 정창모·선우영
매혹적인 색채의 유혹, <이지수의 빛과 색, 상상할 수 있는 너머의 유혹>展
우리 가락 배우는 외국인들 국립국악원 ‘주한 외국인 국악강좌’
名士와 함께하는 예술기행 | 공공디자인의 대부 권영걸 한샘 사장

사람들 | 김영석 이시형 최응표 백점기 강인 김영준 오영수 오달수


더보기
접기

잡지정보

잡지명 월간 조선 2014년 6월호
잡지사 (주)조선뉴스프레스 홈페이지
잡지소개

1980년 4월 '서울의 봄'에 창간돼 지금까지 뿌리 깊은 전통을 이어 온 국내 1위의 시사월간지 입니다. 정치史의 이면, 사회의 흐름을 놓치지 않는 심층보도로 한국 언론의 새로운 지평을 개척해 오피니언 리더가 가장 많이 찾고 있습니다. 정보가 통제되고 할 말을 제대로 할 수 없었던 1980년대, '月間朝鮮'은 국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 분투하는 첨병이었습니다. 1990년대에 접어들면서 한국 사회가 비틀거릴 때 '月間朝鮮'은 우리 사회의 중심을 지키는 파수꾼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