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ink menu menu

HOME > magazine > 예술/대중문화 > 월간 미술

magazine

[월간미술]‘미를 추구하며 생활하는 폭넓은 독자층을 위한 길잡이로서의 잡지’라는 편집방향을 갖고 미술 대중화 시대를 선도하는 미술전문
Founded in 1976 as Gaeganmisoool, the magazine changed its title to Wolganmisool in 1989. It provides the readers with in-depth and intimate reports on current issues, trends, and events shaping Korean and international art world. It is targeted at both professional artists and the general public, and is one of the leading art magazines, that inspires a richer, more profound understanding of today's culture.
Thus, Wolganmisool was selected Magazine with Excellent Content in 2009, 2011 and 2013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주)월간미술 홈페이지
월간 미술
2016년 07 월호 공백|공백180page공백|공백ISSN 1227-3120

7일대여 1,000원

자유이용 9,000원 공백 자유이용권 구매시 전종 이용 가능합니다.

CONTENTS


편집장 브리핑_東西古今을 아우르는 미술의 가치

모니터 광장

칼럼_청년세대 미술인으로서 작금의 청년미술에 대한 변백(辨白)

기자의 시각

변호사 캐슬린 김의 예술법 세상 1_“내 작품이 진짜임을 증명해 보시오!”

핫피플_이명옥 열정으로 달려온 사비나의 20년

사이트 앤 이슈_주명덕 그렇게 시간이 모인다

핫 아트 스페이스

이태호 교수의 진경산수화 톺아보기 8_서울이 아름답다 살곶이목장 그림

한국의 미_세계적이면서 한국적인 조선시대 민화의 세계

특집_한국과 프랑스, 미술로 만나다
그들이 프랑스로 간 이유
프랑스의 다양한 미술의 지점과 조우하다

스페셜 아티스트_오를랑 오를랑의 ‘하이브리드 신체’

작가 리뷰
김형대 김형대의 ‘환원 B’, 정박되지 않은 한국 모더니즘의 기표
이숙자 요기로운 초록빛 환영과 자아

화제의 전시_<그다음 몸展> 몸의 위치에 던지는 질문

월드 토픽_ 시적 도시, 메가 시티

뉴페이스
김선영 괜찮다, 괜찮다, 다 괜찮다
김이박 식물을 고쳐드립니다
송수영 손으로 보고 눈으로 만지다

크리틱_보이지 않는 가족·정지현·윤종석·뿔의 자리·고산금

리뷰

프리뷰

전시표

월드 프리뷰

지역

최예선의 달콤한 작업실 9_달콤한 친구들의 화수목한 공동체

아트북

아트저널

독자선물

편제


+ 더보기

MAGAZINE SERISE

매거진 과월호
1 2

MY공백MAGAZINE

로그인이 필요한 서비스입니다.

로그인이 필요한 서비스입니다.

left mask
right mask